클레이의 대타협

Henry Clay
Henry Clay

1852년 6월 29일
헨리 클레이 타계


친구와 의견 차이가 있었던 때를 생각해 보세요. 둘 중 하나가 이겼나요, 아니면 서로 원하는 바를 얘기해서 타협을 했나요? 헨리 클레이는 1852년 6월 29일에 세상을 떠나기 전에 사람 간에, 또 심지어 각 주(州) 간에도 협상을 유도하는 탁월한 능력으로 유명했던 사람입니다.

클레이는 1777년 버지니아의 농장에서 태어났습니다. 클레이는 남부와 북부 사이의 긴장 때문에 연방이 깨질 위기에 처했던 1800년대 초에 미국의 하원의원, 상원의원, 그리고 국무장관을 역임했습니다. 클레이가 어떤 행동을 했기 때문에 ‘대타협가’라는 호칭을 얻게 되었을까요?

헨리 클레이는 비 노예 주와 노예 주 간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협상가로서의 능력을 발휘하면서 ‘대타협가’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클레이는 ‘미주리 타협안’과 ‘1850년의 타협안’을 포함하여 세 건의 법안을 작성하여 남북전쟁의 발발을 늦추었습니다.

클레이는 자신의 정치 생명에 타격이 가해지는 것을 무릅쓰고 연방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클레이가 텍사스의 연방 가입에 반대하지 않았더라면, 1844년에 대통령이 될 수도 있었습니다. 클레이가 텍사스의 연방 가입을 원하지 않았던 이유가 무엇일까요?

(노예 주(州)인) 텍사스의 연방 가입이 허용되었더라면, 노예 주와 비 노예 주 간의 균형이 깨졌을 것입니다. (텍사스는 1845년 말에 마침내 연방에 가입이 허용되었습니다.) 클레이는 1850년 2월 6일에 한 유명한 연설에서, 연방을 유지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클레이는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하늘이 땅에 있는 저에게 주신 크신 은총에 기대어 간청합니다. 연방의 와해라는 불행하고 슬픈 일이 일어난다면, 그 슬프고 비통한 광경을 보고서는 차마 살 수 없을 것 같습니다.” 클레이의 이러한 기도는 남북전쟁이 발발하기 9년 전인 1852년에 그가 사망함으로써 이루어졌습니다. 클레이가 비록 전쟁을 막지는 못했지만, 여전히 대타협가라는 명성을 얻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