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 수정안

1868년 7월 28일
제 14차 헌법 수정안 비준


1868년 7월 28일, 미국 헌법에 대한 제14차 수정안이 비준되었습니다. 이 수정안은 ‘미합중국에서 태어나거나 귀화한 모든 사람’에게 시민권을 부여했는데, 여기에는 남북전쟁 후 막 해방된 노예들도 포함되었습니다. 이 수정안에 대해 남부 주 대부분이 반대했지만, 전체 주의 3/4 이상이 찬성함으로써, 이 수정안이 비준되었습니다. ‘재건 수정안’이라 알려진 이 수정안은 각 주가 누구에게서든 ‘정당한 법적 절차 없이 생명이나, 자유나, 재산’을 박탈하지 못하도록 하고, ‘관할구역 내에서 누구에게서든 법의 동등한 보호’를 부인하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다른 단체들도 제14차 헌법 수정안을 그 목적에 이용하려 했습니다. 여성들은 투표권을 선언하는 데 이 수정안을 이용하려 했고, 아프리카 계 미국인들도 이 수정안을 이용하려 했습니다. 1896년 5월 18일, 대법원은 플레시(Plessy) 대 퍼거슨(Ferguson) 사건에서 ‘별도의 동등한’ 시설도 제14차 수정안을 충족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고 판결했습니다. 이 판결은 1954년 5월 17일이 되어서야 뒤집혔고, 이로써 정부가 인정하는 인종차별의 시대가 종식되었습니다.

아프리카 계 미국인에게 마침내 투표권을 부여한 것은 1870년에 비준된 제15차 헌법 수정안이었습니다. 이 수정안은 ‘미합중국 국민이 투표할 권리는 미합중국이나 어떠한 주가 인종, 피부색, 또는 과거에 노예였다는 사실을 이유로 부인하거나 축소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인두세, 문자해득 테스트, 위협 등과 같이 아프리카 계 미국인과 다른 유색인 국민이 자유롭게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장애물을 제거하는 데는 100년 이상의 시간과 1965년의 투표권법 통과가 필요했습니다. 그러나, 제15차 수정안에는 성별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점에 주목해야 합니다. 제19차 헌법 개정안이 통과되고 나서야 여성이 공식적으로 투표권을 획득하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