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이제 그만!

Rober E. Lee
Rober E. Lee

1865년 4월 9일
리 장군의 항복


남부동맹 군의 로버트 리 장군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더 이상 피를 흘리게 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으며, 따라서 잔인한 일이 될 뿐이다. 그래서, 항복을 위해 그랜트 장군과 만나기로 주선했다.” 4년 동안 남북전쟁을 치른 후, 리 장군은 싸움을 끝낼 때가 되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리 장군과 버지니아 북부 남부연맹 군이 연방 군에 항복한 곳이 어디인지 알고 있나요?

1865년 4월 9일 정오 직후, 버지니아의 애퍼매턱스 코트 하우스(Appomattox Court House) 마을에 있는 윌머 매클린(Wilmer McClean)의 집에서 로버트 리 장군은 미합중국 군 총사령관인 율리시즈 그랜트 장군에게 항복했습니다. 이 두 장군은 사진에 보이는 집에서 만났습니다. 오늘날 애퍼매턱스에 있는 이 집은 본래의 집을 복제한 집입니다. 이 만남으로 남북전쟁이 실질적으로 끝나게 되었습니다.

그 후 몇 주 동안에 남부연맹 군이 항복했고, 남부연맹의 제퍼슨 데이비스 대통령이 생포되었습니다. 4년 전,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섬터 요새에서 시작된 피비린내 나는 시대가 끝났습니다. 그랜트 장군과 연방 군이 마침내 승리했습니다. 남부와 북부의 모든 사람들이 재건에 나서야 할 때였습니다. 이 때 어떤 느낌이었을 지 상상이 가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