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

과학기술
과학기술

미국은 독립 당시부터 자유로운 사고의 흐름을 고취하고 “유용한 지식”의 성장을 촉진하고 전세계에서 창조적인 사람들을 받아들임으로써 과학과 발명을 장려했다. 과학활동을 장려하고자 하는 욕구는 미국의 헌법에 반영되어 있다. 미국 의회는 헌법에 의해 “저작자와 발명가에게 일정한 시간 그들의 저작 및 발견에 대한 배타적인 권리를 부여함으로써 과학 및 실용 학문의 발전을 촉진”할 권한을 부여 받았다. 이 조항은 미국의 특허권 및 상표권 제도의 기초가 되었다.

미국 건국의 아버지 가운데 두 명은 실제로 상당히 저명한 과학자였다. 벤저민 프랭클린은 일련의 실험을 통해 번개가 일종의 전기라는 점을 입증했고 토마스 제퍼슨은 농학도로서 신대륙에 다양한 쌀, 올리브 나무, 잔디를 도입했다.

19세기 과학 및 수학 분야에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놓는 데 선구적인 역할을 한 나라는 영국, 프랑스, 독일이었으나, 미국이 이론 형성에는 뒤쳐져 있었을지 몰라도 응용과학 분야에서는 탁월했다. 미국인들은 서구의 과학 및 산업의 원천으로부터 아주 멀리 떨어진 곳에서 살았으므로 독자적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했다. 그 결과는 여러 가지 중요한 발명으로 이어졌다. 위대한 미국의 발명가에는 로버트 풀턴(증기선), 새뮤얼 F.B. 모스(전신), 일라이 휘트니(조면기), 사이러스 맥코믹(수확기), 라이트 형제(동력 비행기) 등이 있고, 토마스 알바 에디슨은 가장 활발히 활동하여 1,000 건이 넘는 발명을 했다.

20세기 후반 들어서는 개념과 이론 형성을 가리키는 “순수” 과학에 대한 미국 과학자들의 기여도가 점점 인정을 받게 되었다. 노벨 물리학상과 화학상 수상자의 면면을 보면 변화하는 양상을 알 수 있다. 1901년부터 1950년까지 과학 분야에서 미국인 수상자는 소수에 불과했으나 1950년 이후에는 과학 분야 노벨상의 절반 정도를 미국인이 수상했다.

정보기술

정보기술

미컴퓨터는 일상생활에서 깊숙이 자리잡고 있어서 초창기 컴퓨터 전문가들이 어째서 컴퓨터에 대한 큰 수요를 예측하지 못했는지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다. 예를 들어 1940년 IBM 회장은 전세계적으로 컴퓨터가 다섯 대 정도 팔릴 거라고 생각했다.

의학

의학

미국은 물리학, 화학과 마찬가지로 생리학, 의학에서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노벨상을 휩쓸었다. 이러한 성과를 올리는 데는 미국 생물의학 연구의 중심으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해온 국립보건원(NIH)이 있다.

핵과학

핵과학

20세기 후반기 가장 극적이고도 논쟁의 여지가 있는 세계 과학 상의 업적 가운데 하나는 핵 에너지의 동력화일 것이다. 원자 분열로 이어진 개념은 많은 나라의 과학자들이 개발한 것이었으나 이 아이디어를 핵융합으로 현실화한 것은 1940년대 초 미국 과학자들이었다.

환경기술

환경기술

환경보호국(EPA)는 1970년 당시 닉슨 대통령에 의해 설립되었다. 환경보호국을 설립한 목적은 환경을 위한 조화롭고 효율적인 정부활동을 위해서였다. 그 임무는 의회에서 제정된 법률에 의거하여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공기, 물, 토지 등 자연환경을 지키는 것이다.

우주

우주

우주시대는 원자시대와 거의 겹친다. 1957년 소련은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발사했고 미국은 1958년 익스플로러 1호로 그 뒤를 따랐다. 최초의 유인 우주비행이 이루어진 것은 1961년 봄 소련의 우주비행사인 유리 가가린에 의해서였고 그 뒤를 미국인 우주비행사 앨런 B 셰퍼드 2세가 따랐다.

생명공학

생명공학

생명공학은 제품을 만들거나 원하는 속성을 동식물이 갖도록 그 유전적 구조를 변형하기 위해 조직 또는 그 세포구성을 사용하는 것을 가리키는 포괄적인 용어다. 생명공학 산업은 의료시장 및 비 의료시장에 모두 기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