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의 자유

Paparazzi
Paparazzi

폭로보도 저널리즘과 “감시자” 역할은 1960년대와 1970년대 초 미국언론계에 의해 발달했지만 “저널리즘 윤리”에 대한 관심의 고조로 밀려나게 되었다. 월남전 중에는, 언론은 인기 없는 전쟁으로부터 미국의 철수를 앞당기는데 큰 역할을 했다. 워터게이트 수사가 진행 중이었을 때, 워싱턴포스트의 집요한 두 명의 기자 밥 우드와 칼 번스타인은 진실을 밝혀내는데 성공했고 이는 닉슨 대통령의 사임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언론이 너무 깊숙이 개입하지 않았나 하는 정서도 있었는데, 그것은 국민의 알권리와 개인의 사생활 권 및 국가안전을 보호해야 할 정부의 책임 사이의 미묘한 선을 넘었다는 것이었다.

여러 사건에서, 법원은 언론이 월권한 시기와 조건에 관한 결정을 내려왔다. 1971년, 정부는 뉴욕 타임즈가 국방부 보고서로 알려진 월남전의 비밀연구를 발행하지 않도록 酉쪄杉쨉? 발행될 경우 국가안보에 해가 된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미 대법원은 정부가 국가안보의 피해범위를 제시할 수 없었으므로 신문사는 그 정보를 자유로이 발행할 수 있다고 판결했다.

그러나 여론조사가 언론보도의 신뢰도 하락을 보여주자 언론 기관들은 1980년대를 통해 새롭게 윤리를 강조하게 되는데 규약, 보도 심의회와 옴부즈만 제도와 같은 수단을 이용했다. 1923년 이래 미국에서는 언론의 윤리규약이 활용되었다. 미국신문편집인협회(ASNE)는 최초의 윤리규약을 승인했고 전문저널리스트협회/시그마 델타 치(Sigma Delta Chi)상과 편집국장협회도 뒤를 이었다. 이 3대 전문신문단체의 자발적인 윤리규약은 중요한 지침을 제시하면서 언론인이 지성, 객관성, 정확성과 공정성을 가지고 일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미국 언론인들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 중 하나는 두 개의 뿌리 깊은 신조 간의 갈등이다. 즉, 알 권리와 사생활 및 공정한 대우에 관한 권리다. 하나의 공식으로 해결될 수 있다면 갈등이 아니겠지만, 개별적인 경우에서만은 다르다. 수정안 제1조가 정부의 간섭으로부터 보호하고는 있지만, 언론은 완전한 자유를 누리지 못한다. 기자들이 취재거리를 얻기 위한 행동에도 제약이 있을 뿐 아니라 명예훼손과 사생활 침입에 관한 법률도 있다. TV뉴스 기자들은 공평의 원칙으로 불리는 추가제약 아래 활동한다. 이 원칙에 따르면, 방송사가 쟁점사안에 관해 하나의 견해를 제시하면 국민의 관심은 방송사에게 반대의견을 가진 대표에게 답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을 요구한다. 미국의 법원제도, 주와 연방 입법부, 규제기관, 대중과 언론이 모두 지속적인 개입을 통해 법률적이고 윤리적인 문제의 해결방법을 찾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