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러햄 링컨 : 노예 해방 선언 (1863)

Inauguration Address
Inauguration Address

남북전쟁은 1861년 4월에 발발했다. 1862년 7월 22일 링컨 대통령은 그의 각료들에게 역사적인 노예 해방 선언의 초안을 낭독해 보였다. 그 때 수워드 국무장관은 군사적 승리를 거둘 때가지는 이 선언문을 발표하지 말자고 제의했다. 그 해 9월 앤티탬에서의 연방군의 승리는 링컨이 바라던 기회를 주었다. 그래서 그는 9월22일 노예해방 선언의 제 2초안을 내각에게 낭독했다. 몇 가지 수정을 가하여 이 선언문은 예비 선언으로 발표되었다. 정식 노예해방 선언문은 1863년 1월 1일에 온 세계에 대하여 발표되었다.

미국 대통령 나 에이브러햄 링컨은 미국정부의 권위에 대한 실제 무장 반란 시에 미국 육해군 총사령관인 본인에게 부여되는 권한에 의거하여, 그리고 이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적합하고 필요한 전쟁조치로서, 서기 1863년 1월 1일, 그리고 상기 1월 1일부터 1백일 동안에 그렇게 하기 위한 본인의 목적에 따라 그 주민들이 현재 미국에 대하여 각각 반란상태에 있는 다음 주와 주의 부분을 반란주로 지정하는 바입니다. 즉,

아칸소, 텍사스, 루이지애나(단, 세인트 버나드, 플래퀘민즈, 제퍼슨, 세인트 존, 세인트 찰즈, 세인트 제임즈, 어센시온, 어삼프션, 테레본, 래포치, 세인트 매리, 세인트 마틴 및 뉴올리언즈시를 포함하는 올리언즈 등의 교구는 이에서 제외됨), 미시시피, 앨라배마, 플로리다, 조지아, 사우스 캐롤라이나 및 버지니아(웨스트 버지니아로 정해진 48개 카운티와 버클리, 애코맥, 노드햄프턴, 엘리자베드 시티, 요크, 프린세스 앤, 그리고 노포크 시와 포츠머드 시를 포함한 노포크 카운티는 이에서 제외됨). 위 제외된 지역에는 현재로서는 이 포고령이 발포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본인은 상기 권한에 의하여, 그리고 그 목적을 위하여 상기 주와 주의 지역 내에서 노예로 있는 모든 자는 이제부터 자유의 몸이 될 것을 명령하고 선언합니다. 그리고 육군과 해군 당국을 포함하여 미국의 행정부는 상기 자들의 자유를 인정하고 유지할 것입니다.

본인은 이제 그 자유가 선언된 상기자 들에게 자위를 위해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폭력 행위를 삼가도록 명하며, 또 본인은 그들에게 허용된 모든 경우에 합당한 임금을 받기 위해 충실히 노동할 것을 권유하는 바입니다.

그리고 본인은 또 적합한 조건을 가진 자는 미국 군대에 편입되어 요새, 진지 및 기타 부서에 배치되며, 각종 함선에 배치될 것임을 선언하고 알리는 바입니다.

그리하여 진실로 정당한 행동으로 믿어지며, 군사상의 필요로 헌법이 보장하는 이 행동을 취함에 있어서 본인은 인류의 이해심 많은 판단과 전능하신 하나님의 은총이 내리기를 기원하는 바입니다.

링컨의 노예해방 보상을 요구하는 1862년 12월 1일자 대의회 교서

남북전쟁이 끝날 때까지 링컨 대통령은 노예제도의 점진적인 폐지를 단행하고 있는 주에 대해서 그로 말미암은 손실을 보상하는 금전상의 원조를 주기 위한 자기의 계획을 승인하도록 의회에 촉구했다. 그의 1862년 12월 1일자 대의회 연결 교서에는 그가 의회의 주의를 환기시킨 노예해방 보상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 교서는 비단 이 노예해방 보상계획으로 해서 뿐 아니라, “우리가 이 세상의 마지막, 가장 좋은 희망을 숭고하게 살리지 못할 것 같으면 그것을 비열하게 상실하고 말 것”이라는 역사의 도덕적 판단에 대한 놀라울 만큼 웅변적이고 감동적인 호소로 해서 더욱 기억할 만하다.

…‘노예해방 보상“계획은 영구적인 헌법으로 제안하는 것입니다. 이 계획은 먼저 의회의 3분의 2의 동의와 그 다음으로 전 주의 4분의 3의 동의가 필요하다면 노예제도를 실시하고 있는 7개 주*도 이에 포함되어야 합니다. 그 주들이 동의한다면 그들이 머지않아서 새 헌법의 규정에 따라 각각 노예 해방을 실시한다는 것을 보장 받게 되는 것입니다. 이 보장은 현재의 투쟁을 종식시키고, 연방을 영원히 살리게 될 것입니다.

동료 시민 여러분, 우리는 역사를 회피할 수 없습니다. 현 의회와 현행정부를 맡고 있는 우리들은 좋건 싫건 기억될 것입니다. 우리들 중의 어느 사람이 출중하다고 해서, 또는 출중하지 않다고 해서 그 사람만이 후세의 비난을 면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우리가 겪고 있는 열화 같은 시련은 후세의 세대들에게 우리를 명예롭게, 혹은 불 명예롭게 비춰 주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연방을 지지한다고 말은 합니다. 세계는 우리가 이렇게 말하는 것을 잊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연방을 살리는 방법을 압니다. 우리가 연방을 살리는 방법을 알고 있음을 세계는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나아가 이곳에 있는 우리는 권한 가지고 있으며, 책임을 지고 있습니다. 노예에게 자유를 줌으로써 우리는 자유인들에게 자유를 보장하게 됩니다. 우리가 자유를 주는 것과 가지고 있는 자유를 보장하는 것은 다 같이 명예로운 일입니다. 우리가 이세상의 마지막 가장 좋은 희망을 숭고하게 살리지 못할 것 같으면 그것을 비열하게 상실하고 말 것입니다. 다른 수단도 성공할 수 있을는지 모르나 이 방법은 실패할 수 없습니다. 이 길은 분명하고, 평화로우며, 관대하고 정의로운 길입니다. 이 길을 따르면 온 세계 사람들이 영원히 박수를 보낼 것이며, 하나님도 틀림없이 영원히 축복해줄 것입니다.

*즉, 합법화된 노예제도를 실시하던 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