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부산비엔날레: ‘세상 속에 거주하기’

p_cul_bw0914

세계에 거주하기’란 능동적인 태도이자 생명력의 표시, 즉 세계를 변화시키기 위해 세계에 대해 반응하려는 의지이다. 그리고 바로 이러한 에너지와 유동성이 부산이라는 도시를 특징짓고 있다. 

부산비엔날레는 관광, 물류, 컨벤션 중심의 부산에서 오랜기간 개최되어 오던 부산청년비엔날레, 바다미술제, 부산야외조각심포지엄을 통합한 국제 미술축제이다. 

아시아 미술의 거점 도시로서 부산이라는 도시의 저력, 현대미술을 이끌어 온 부산미술의 역사를 바탕으로 세계미술과 소통하는 축제의 장이될 것이다. 

한국의 미술문화 교류사업을 진흥하고, 지역미술의 특성화를 고취하여 지역미술의 국제적 위상향상은 물론 현대미술의 저변확대에 기여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p_cul_bwk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