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 및 젠더기반폭력 추방을 위한 16일 캠페인

언론성명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2021년 11월 24일

젠더기반폭력을 예방하고 이에 대처하는 것은 행정부가 수호 의지를 갖고 있는 인권관련 필수 임무이다. 코로나19 이전에도 젠더기반폭력은 여성과 여아들의 자유롭고 완전한 사회 참여를 방해했다. 감염병은 여성의 경제적 불안정, 여아들을 위한 교육 및 안전한 공간의 감소, 모든 형태의 젠더기반폭력 위험 증가, 특히 친밀한 관계에서 발생하는 폭력, 여성 성기 절제, 동성애 및 성전환 혐오 폭력, 아동의 조혼 및 강제결혼 등 기존의 성불평등을 더욱 악화시켰다.

우리는 전세계 젠더기반폭력의 “그림자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 3월 바이든 대통령은 최초로 “젠더기반폭력 종식을 위한 국가 실행 계획”의 마련과 “전세계 젠더기반폭력 예방 및 대응에 관한 미국 전략”의 업데이트를 촉구했다. 두 가지 모두 팬데믹의 최전선에서 활약한 이들이 포함된 귀중한 시민사회 파트너들의 의견이 반영될 것이다. 온라인에서의 괴롭힘과 학대를 포함하여 젠더기반폭력에 대한 대응은 바이든 대통령이 주재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우선순위 토론 주제가 될 것이다.

또한 최근 발표된 미국 양성평등 국가전략은 젠더기반폭력의 추방을 미국의 핵심 양성/국가안보 우선순위 중 하나로 강조하고 있다. 이같은 전략적 계획 아래, 미국은 모든 형태의 젠더기반폭력을 종식시키고 포괄적인 지원 제공을 통해 이 문제를 다루며 예방노력을 더하기 위해 정책을 개발·강화할 것이다.

모든 인간은 폭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삶과 자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하며 살아갈 자격이 있다. 젠더기반폭력은 너무 많은 곳에서 너무 많은 사람들의 인권과 기본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 미국은 모든 형태와 사례의 젠더기반폭력 규탄하는 바이다. 젠더기반폭력 추방을 위한 16일 캠페인 30주년을 맞이하여 우리는 젠더기반폭력을 예방하고 이에 대처하는 것이 도덕적·전략적 필수 임무이며, 집단 번영과 안보의 원동력임을 재확인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