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결과에 관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성명

워싱턴 DC
2018년 9월 19일

미국은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결과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축하를 전합니다.

미국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미국과 IAEA 사찰단 참관 하에 영변 핵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을 포함하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관한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이행을 재확인한 것을 환영합니다.

또한,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합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 조치의 일환으로 미국과 국제 사찰단 참관 하에 기존에 발표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폐쇄 절차를 완료하기로 한 김 위원장의 결정을 환영합니다.

이처럼 중요한 약속들을 근거로 미국은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협상에 즉각적으로 임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오늘 아침에 저는 다음주에 리용호 외무상과 제가 참석할 예정인 유엔총회가 열리는 뉴욕에서 리용호 외무상에게 회담을 제의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북한 대표들이 최대한 조속한 시일 내에 오스트리아 빈에서 스티븐 비건 대북특사와 회담을 가질 것을 제의했습니다. 이는 김 위원장이 약속했던 것처럼 2021년 1월 전까지 완료될 신속한 북한 비핵화 절차를 통해 북미 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에 항구적이고 안정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협상의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