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갤러리) 폼페이오 국무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