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한국·일본 순방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7월 7-10일 서울과 도쿄를 방문하여 한국과 일본의 당국자들을 만나 양국 및 국제 현안 관련 협력을 논의하고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공조를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