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 성명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과 김정은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은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최초의 역사적 회담을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새로운 미북 관계 수립 및 한반도에서의 지속적이고 견실한 평화 체제 구축과 관련한 문제에서 포괄적이고, 심도 있고, 진정성 있게 의견을 나누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체제 안전 보장을 제공하기로 약속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하고, 흔들림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

새로운 미북 관계 구축은 한반도 및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고 확신하고, 상호 신뢰 구축은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시킬 것으로 인정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다음을 명시한다.

  1. 양국 국민의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마음으로 미국과 북한은 새로운 북미 관계를 수립하기로 노력한다.
  2. 미국과 북한은 한반도에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한다.
  3. 4. 27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다.
  4. 미국과 북한은 이미 확인된 유해들의 조속한 송환을 포함하여 전쟁 포로 및 실종자 유해 수습을 위해 노력한다.

사상 첫 미북 정상회담이 매우 중요한 획기적 이벤트임을 인지하며, 지난 수십 년간 이어져 온 양국 간 긴장과 반목을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본 공동 합의에 명시된 내용을 전적으로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노력한다. 미국과 북한은 가능한 가까운 시일 내로 미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의 고위급 관리가 주도하는 후속 회담을 열기로 한다.

미합중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국무 위원장 김정은은 서로 협력하여 새로운 미북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및 세계의 평화, 번영, 그리고 안전을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미합중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국무 위원장 김정은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