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

백악관
워싱턴
2018년 5월 24일

김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평양

친애하는 위원장님,

우리는 양측이 오랫동안 추진해왔고 6월 12일에 싱가포르에서 개최하기로 예정된 정상회담과 관련하여 최근에 진행된 협상과 논의에 위원장께서 할애하신 시간과 인내 그리고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는 바입니다. 우리는 북한 측에서 회담을 요청했다는 소식을 접했으나 이는 우리와는 전혀 무관한 일입니다. 저는 위원장님과의 회담에 크나큰 기대를 걸고 있었습니다. 안타깝게도, 귀측의 최근 성명에 표출된 거대한 분노와 노골적인 적대감을 감안할 때 저는 현 시점에서는 오래 전부터 계획해온 이 회담을 강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이에 저는 본 서한을 통해 세계에는 불이익이 되겠지만 양측의 이익을 위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개최되지 않을 것이라는 의사를 전달하는 바입니다. 귀측은 핵능력을 거론하지만 우리의 핵능력은 훨씬 막강하므로 부디 우리가 이 능력을 사용하는 일이 없기를 신께 기원합니다.

저는 위원장님과 저 사이에 바람직한 대화가 구축됐다고 느끼고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오직 그러한 대화만이 중요성을 갖습니다. 저는 언제가 위원장님을 만나는 기회가 오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억류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그들을 석방하신 것에 대해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그것은 훌륭한 조치였으며 그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이 중차대한 정상회담과 관련하여 만약 생각이 바뀌신다면 주저하지 마시고 제게 전화를 걸거나 서한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세계는, 특히 북한은, 항구적인 평화와 위대한 번영 그리고 부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쳐버렸습니다. 이처럼 놓쳐버린 기회는 진정 애석한 순간으로 역사에 남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도널드 J.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