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동남아시아에서의 한미 협력 확대

미디어 노트
대변인실
2021년 5월 13일

미국과 한국은 5월 12일에 열린 제1회 한미 아세안∙동남아 정책대화에서 아세안의 중요성과 아세안 인도태평양 전망 보고서를 지지하는 가운데 동남아시아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협력을 확대하기로 약속했다. 아툴 케샵 국무부 동아태수석부차관보와 박재경 외교부 아세안국장은 공동으로 화상회의를 주재했다. 또한 미국 국제개발처, 국제개발금융공사, 한국 기획재정부, 국방부 대표들이 논의에 참여했다.

케샵 대사와 박 국장은 코로나19로부터의 회복, 기후변화 대처, 항행 및 상공비행의 자유, 평화적인 분쟁해결 등을 통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촉진하기 위한 동남아시아에서의 협력 확대를 논의했다. 또한 남중국해 상 해양법에 관한 유엔협약, 디지털 혁신 및 스마트 시티 조성, 사이버 문제 대처, 메콩강 유역의 초국가적 문제 해결, 해상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 등 국제법 존중을 논의했다.

미국과 한국은 버마가 민주주의로 회복하는데 아세안의 중요한 역할을 지지했고, 버마 군부가 즉시 폭력을 중단∙자제하며, 불의하게 구금된 이들을 석방할 것을 촉구했고, 4월 24일 아세안 지도자들이 지지를 표명했던 5개 항 합의 이행 여부에 대해 버마 군부에 책임을 물을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비전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관한 한미대화의 일부로서 성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