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 회담 전 발언

대언론 발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청와대
한국, 서울
2021년 3월 18일

문재인 대통령: 블링컨 국무장관과 오스틴 국방장관의 방한을 환영하며, 늦었지만 두 분의 취임을 축하드립니다.

미국의 두 외교․안보 수장이 취임 후 우선적으로 함께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바이든 대통령님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다고 생각합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과 함께 시작된 미국의 귀환, 외교의 귀환, 동맹의 복원을 환영하며, 국제사회는 복합적인 위기 속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크게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 역시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기회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성공적인 백신 보급으로 미국 내 코로나 상황이 빠르게 안정되고 있고, 획기적인 경기부양책으로 경제 회복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는데, 모두 바이든 행정부의 지도력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미국이 더 나은 재건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는 것을 축하하고, 한․미가 더 나은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가길 바랍니다.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와 인권 등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는 70년 동반자로서 공동의 도전에 함께 대처해 나갈 것이며,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빈틈없는 공조를 계속할 것입니다.

어제 개별 장관 회담에 이어 오늘 5년만에 2+2 회담이 열렸고 방위비 분담 협정에 가서명했는데,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한미동맹이 더욱 안정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튼튼한 토대가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큽니다.

양국 국민들도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서 한미동맹이 더욱 강화되고 있는 것을 든든하게 생각할 것입니다.

두 장관의 노고를 치하하며, 앞으로도 우리 장관들과 수시로 소통하면서 긴밀히 협력해 주기를 당부합니다.

감사합니다.

블링컨 장관: 대통령님, 환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안부 인사를 전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감사히 여겼습니다 (청음불가) 대화 (청음불가).

말씀하신대로, 대통령님, 국방장관과 제가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을 선택한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한미동맹 및 양국이 함께하는 일에 부여하는 중요성을 강조하여 동맹을 재확인할 뿐만 아니라 미래를 위해 이를 더 발전시켜 나가기를 원했습니다.

또 적절하게 말씀하신대로, 대통령님, 우리는 모두 (청음불가) 동맹은 이 지역과 그 너머에 있어 평화· 안보· 번영의 린치핀이며 저는 이 단어 선정이 대담한 선택이라고 보는데 그 이유는 린치핀이 결속의 역할을 하기 때문이며, 귀하는 매우 훌륭하게 해냈습니다 (청음불가).

아시다시피 우리는 동료들과 매우 훌륭한 실무 회담을 했으며 회담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신데에 감사드리고 우리 팀원들도 많은 준비를 했으며, 양측 모두 오늘 매우 훌륭한 대화를 나누었을 뿐 아니라 다가올 미래를 위한 매우 강력한 업무 계획을 세웠습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19 대응에 있어서 뛰어난 리더십을 보여 주신데에 축하말씀 드립니다. 한국이 해낸 일이 우리에게 영감을 주었으며 팬데믹 초기에 미국에 제공해 준 원조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코로나 19든, 기후 변화든 또는 평화와 안보 이슈이든 간에 우리는 한국과 맺고 있는 동맹과 파트너십 덕분에 마음이 매우 든든합니다.

다시 한번 환대에 감사드립니다.

오스틴 장관: 대통령님, 환영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한국 국민 여러분들의 환대에 감사드립니다. 서울에서 친구들과 함께하여 영광입니다. 제 동료인 블링컨 국무장관과 함께하게 되어 감사하며 우리는 동맹과 파트너들에 대한 강력한 헌신이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방한 후 우리가 한미동맹에 대한 우리의 철통 같은 헌신에 대해 개별적으로 여러 번 언급한 것을 들으셨을 것입니다. 저는 한미동맹이 평화, 안보, 번영의 린치핀이며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 태평양 지역에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블링컨 장관의 발언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오늘날 변화하는 글로벌 역학관계에 직면한 상황에서 한미동맹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합니다. 제 카운터파트인 서욱 국방부 장관과 협력을 기대하며, 양국 군대가 항상 준비 태세를 유지하여 우리의 외교관들인 정의용 장관과 블링컨 장관이 하는 중요한 업무를 잘 지지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대통령님, 이곳에 오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다시 한번 환대에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