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갤러리) 스티븐 비건 대북특사, 한국과 일본의 대북 담당자들과 회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