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2/03 –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과 한민구 국방장관의 발언 (대한민국 서울)

Defense Secretary Jim Mattis meets with Republic of Korea Minister of Foreign Affairs Yun Byung-se during a visit to Seoul, South Korea, Feb. 03, 2017. (DOD photo by Army Sgt. Amber I. Smith)

발언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한민구 대한미국 국방장관
2017년 2월 3일


한민구 국방장관(통역): 안녕하십니까, 여러분.

먼저 취임 직후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멀리 태평양을 건너 이곳 대한민국 국방부를 찾아주신 매티스 장관님 이하 미국 대표단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는 주초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전화 통화를 했으며 매티스 국방장관이 장관 취임 후 첫 방문국으로 한국을 선택했다는 사실이 한·미 동맹과 한반도 방위에 대한 미국의 공약을 확실하게 입증하는 증거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의 김정은은 계속해서 국제사회를 노골적으로 위협하고 있습니다. 김정은은 핵 및 미사일 능력이 증강됐다고 떠벌리고 있으며 언제 어디서든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다고 공언했습니다.

엄중한 안보 상황에 직면한 작금의 현실에서 매티스 장관이 방한하여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개최했다는 사실은 한·미 동맹이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위협에 맞서 굳건한 태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증명하는 동시에 북한을 상대로 단호한 경고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저는 오늘 회담이 양국 국방부 간의 긴밀한 협력과 확고한 동맹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는 동시에 한·미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토대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오늘 회담에서 우리는 한반도 안보 환경과 한·미 동맹 강화, 미국의 한반도 방위 공약, 확장억제 이행 능력 강화, 주한미군 사드 배치 등 중요한 안보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우리는 주초에 이미 전화로 의견을 나눈 바 있습니다. 어제 저녁에는 함께 만찬을 했으며 오늘 이곳에서 함께 회의를 진행할 것입니다. 매티스 장관과 저는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친밀한 관계를 맺을 수 있습니다. 두 사람 모두 40년 이상 현역으로 군에 몸담았으며 한·미 동맹이라는 끈으로 단단하게 결속되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매티스 장관께서 인준 청문회에서 강조하신 것처럼 굳건한 동맹이 있는 나라는 번영하지만 그렇지 못한 국가는 쇠락하기 마련입니다. 한국과 미국은 공동의 가치와 신뢰를 바탕으로 지난 60년 이상 서로의 곁을 지켜왔으며 오늘은 양국 동맹이 온갖 도전과 적에 맞서 흔들림 없는 태세를 유지하는 확고한 의지와 저력을 재확인하는 또 하나의 이정표로 기록될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매티스 국방장관: 안녕하십니까, 여러분. 한민구 장관님, 환대에 감사드립니다.

저는 아주 오래 전인 스물한 살 소위 시절에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다시 한국을 방문하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저를 맞이해주시고 현재 우리가 직면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를 드립니다.

한 장관께서 언급하신 것처럼 저는 국방장관으로 취임한 후 첫 순방국으로 한국을 선택했으며 저는 한·미 동맹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공약을 강조하는 동시에 한국의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유엔의 임무를 전적으로 지지하는 미국 정부의 공약을 분명하게 전달하고자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저는 여러분과 긴밀하게 협력하기를 희망하며 양국의 굳건한 협력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서는 서로의 관점을 공유하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어제와 오늘 오전에 저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윤병세 외교장관을 만났습니다. 저는 그러한 만남을 통해 공동의 이익과 가치에 기반한 양국간의 깊은 결속감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미국은 공약을 이행하는 동시에 동맹인 한국의 국민 곁을 지킬 것입니다. 한·미 동맹은 양국간 상호 공약과 존중의 증거이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모든 동맹과 파트너를 규합하여 평화롭고 안전하며 자유로운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구현하는 데 매진하고 있습니다. 서로를 존중하고 지지하는 양국간의 친밀한 관계는 평화와 번영을 수호하는 협력의 정신이 바탕이 될 때 민주주의가 무엇을 달성할 수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줍니다.

북한은 계속해서 미사일을 발사하고 핵무기를 개발하며 위협적인 수사와 행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평화를 사랑하는 동맹인 한국의 곁을 지키면서 한반도와 지역의 평화를 유지할 것입니다. 동맹국들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과 확장억제 보장 공약은 철통처럼 굳건합니다. 미국이나 동맹국을 공격할 경우 반드시 격퇴할 것이며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으로 응수할 것입니다.

북한의 위협적인 수사와 불안정을 야기하는 행동에 맞서 미국은 한국 국민과 동맹국을 방어하는 미군 병력을 보호하기 위해 고도로 효과적인 사드 미사일 요격 포대를 한국에 배치하는 등 방어적인 조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협력을 통해 한·미·일 3국의 상호 방어 체제를 극대화할 수 있는 경우에는 일본을 포함하는 3자 협력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추구하고 있습니다.

오늘 한 장관과 저는 한·미 두 나라의 군이 상시적인 한반도 방어 태세를 확실하게 구축하기 위한 다른 방안들을 협의할 것입니다.

한 장관님, 저는 오늘 장관님을 만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저는 양국이 협력을 심화하기 위한 공통분모를 모색하고 전략적 동맹관계를 강화해나가는 과정에서 두 나라의 파트너십을 기대합니다. 양국이 협력의 정신을 바탕으로 함께한다면 한·미 두 나라와 지역의 평화와 안보를 지속적으로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합니다.

(통역 누락)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