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KBS 뉴스 인터뷰